삼국지13 PK 암살자 엔딩

삼국지13 PK 암살자 엔딩

Author : Jino Bae / Send Mail

암살자

삼국지13 PK에서 가장 엔딩보기 쉬운 직업이 암살자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든다. 물론 다른 직업도 꾸준하게 플레이하여 엔딩을 본 건 아니지만 “아니 이렇게 쉽다고?”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쉽게 엔딩을 본 것 같다. 아래는 엔딩대사와 살짝의 기록과 팁을 담고 글을 마치려고 한다.


플레이 한 장수는 필자가 만든 ‘비미호’라는 무장이며 삼국군영전에 등장하는 장수를 모티브로 만들었다.




▲ 10000점을 달성하면 엔딩을 볼 수 있다. 10000점 가까워 졌을땐 빨리 엔딩을 보기위해 가족도 다 죽이고 동지도 다 죽였다.


암살자 비미호의 풍문은
공포와 함게 천하에 널리 퍼져
명실공히 천하제일의 자객이 되었습니다.


암살자의 위명으로
대륙 전토에 이름을 떨친 비미호.
그러나, 전란은 끝나지 않고 있었다.


분쟁은 또 다른 분쟁을 부르니
수 많은 영결들이 나타나고 사라져갔다.


오랜 전란 끝에 새로운 왕이 탄생했다.
그러나 후세의 자들은 이렇게 말한다.
그 시대의 진정은 왕은 따로 있었다, 라고.


사서에 기록되지 않은 왕.
진정한 영웅의 이름은, 바람 속으로.


▲ 기록나오는거 PK에서 추가됐구나, 삼국지10 할때도 이거보는 재미로 했었는데


갑자기 죽어버렸다죠, 저기 태수.
... 사인은, 또 암살이라나 봐요.


또 암살이라니.
어쩌다 이렇게 흉흉한 세상이 된 건지...


오늘은 여기 군주, 내일은 저기 태수.
높은 사람만 노리고 있으니
대체 범인들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모를 일이지...
그보다 소문에 듣자 하니, 이 일을 벌인 건
단 한 명의 자객이라더군.


단 한 명이!?
얼마나 무서운 사람이길래...


...


무서운 사람, 이라.
틀린 말은 아니로군.


어지간히 유명해져버린 모양이로군.
조금만 더 처리하고 여행이나 떠날까...


...훗
자, 다음 사냥감은...




허무하다

엔딩을 너무 쉽게 봐서 그런지 몰라도 너무 허무하다. 비미호의 기본 무력은 88이고 명품과 무기달련을 통해서 92까지 올렸다.

암살을 하게 될 경우 기본적으로 근위병과 먼저 싸워야 하는데(아니 이게 어떻게 암살이지?),  근위병의 최고 무력이 90이라서 가볍게 이길 수 있고 유명한 문관만 잡아도 점수가 빠르게 올라가서 엔딩을 보기가 너무 간단했다.


▲ 가장 무력이 높은 근위병


▲ 난이도를 보통으로 해서 그런지 '공격'x5로 하면 무조건 이기더라.


▲ 근본없는 도적한테 죽는 서서...


암살도 일기토에서 이기면 그냥 죽는거라, 여튼 엔딩보기가 정말 쉬웠다.


▲ 암살을 하기위해선 '준비'라는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정말 엔딩을 빨리보고 싶다면 3만원 정도 들고 시작하면 수월하다. 1만원만 있어도 충분하긴 하다.




Jino Bae
WRITTEN BY

Jino Bae

Digital is a purely man-made playground. That's why I like.
im@baejino.com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