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지는 자존감

Author : Jino Bae / Send Mail

요즘들어 근심 걱정이 왜 이렇게 늘어가는지 모르겠다. 하루하루가 마냥 지나갈수록 스스로가 점점 비참하게 느껴진다.

나는 취직을 할 시즌이 되면 준비된 사람이 되있을 거라는 생각을 해왔다. 회사는 돈을 주며 사람을 부리는데 만일 내가 그 회사에 입사하게 된다면 돈을 받을 만한 가치있는 수준의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으니까. 그렇게 준비된 사람이 될 거라는 명분으로 티스토리 블로그를 시작했다. 공부한 내용을 기록하고 게임을 분석하고.

처음엔 참 좋았다. 처음엔 매일 1개의 포스팅을 작성할 정도로 열정도 넘치고 매일매일 기록을 남긴다는게 뿌듯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블로그에 업로드 할 아이디어는 고갈되고 블로그를 가꾼다는 명분하에 스킨이나 수정하며 하루 이틀을 날려버리고, SNS는 시간낭비라며 과감하게 탈퇴했지만 오늘의 투데이는 얼마인지 구글 에드센스 수익은 얼마인지 수시로 확인하고. 지금 내 블로그를 되돌아보니 프로그래밍은 초등학생도 맘먹으면 할 수 있는 정말 낮은 수준의 프로그래밍 자료 뿐이었다.


포프님의 영상을 한 1년 전부터 즐겨봤던거 같다. 게임 엔지니어로 활동하시던 얘기도 하고 프로그래머로서의 자질도 같이 말씀해 주시니 정말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선생님이라 생각하며 주의깊게 영상을 봐왔었다. 1년 전에 봤던 영상중에 가장 인상이 깊었던 영상은 프로그래머가 수학을 못하면이라는 영상이었다.

포프님이 말씀하시는 수학은 수학 성적이나 수학의 문제를 푸는 능력이아닌 논리력을 말한다고 했다. 1년전 이 영상을 보고 수학을 못했던 난, 미래에 그저 코드만 작성하는 노예가 될까 두려워 알고리즘 공부를 시작했다. 그렇게 시작한게 백준 알고리즘이다. 그래, 이것도 시작은 참 좋았다. 하지만 쉬운 문제는 간단하게 풀었지만 문제가 조금만 어려워져도 난 생각할 수 없었다. 아니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다.

그래 자료구조 나도 알아. 가슴으론 이해하겠는데 머리로는 도저히 안짜지는 걸?

이렇게 무능한건 그 누구의 탓도아닌 내 탓이다. 내가 수학을 못한게 잘못이고 논리가 부족한게 잘못이다. 어쩌면 전공을 잘못 선택한 건지도 모르겠다. 내가 좋아한 프로그래밍은 그저 예쁘고 잘 작동하면 그만이었는데 컴퓨터의 하드웨어를 이해하고 구조를 파악해야 한다고? 그렇다면 난 취업은 하더라도 40살쯤이 된다면 해고 제 1대상이겠군.

1년 후 다시 그 영상을 보았다. 1년 후의 나는 1년 전의 이 영상을 보던 그 애랑 여전히 실력이 똑같다. 달라진게 몇가지 있긴 하다. 그 애는 늦지 않았다 지금부터 시작하자라고 생각할 줄 아는 아이었고 나는 지금 망했다라고 생각할 줄 밖에 모르는 아이로 변했으니까. 수업을 들어도 머리에 하나도 들어오지 않고, 아무런 흥미도 생기지 않는 아이가 됐으니까.


어떡하지


어떻게 해야하는 거지


Jino Bae
WRITTEN BY

Jino Bae

Digital is a purely man-made playground. That's why I like.
im@baejino.com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