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광고를 단다는 것

블로그에 광고를 단다는 건 여느 포털 사이트의 블로그 체험단처럼 몰상식한 일이다.


뭐든지 일이되면이라는 포스트를 작성하다가, 블로그에 광고를 단다는 것에 대한 생각이 문득 떠올랐다.

내가 가장 싫어하는 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돈을 받고 자신이 체험한 듯 글을 쓰는 사람들이다. 왜 싫냐고? 그들은 제품의 장점만 줄줄이 나열하다가 항상 마지막에 ‘이 글은 소정의 원고료를 받고 작성된 글입니다.’라는 멘트를 날린다. 이건 꼭 믿었던 사람에게 뒷통수를 맞는 듯한 느낌이다. 애초에 첫 문단에서 원고료를 받았다고 쓰는 사람이라면 사실 크게 반감이 생기지 않는다. 그들은 마케팅인걸 인정하고 포스트를 시작하는 것이기에.

마찬가지로 블로그에 광고를 단다는 것도 사실 몰상식한 일이고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는 증표라고 생각한다. 어느 누가 블로그에서 광고를 보고 좋아할까? 아무도 좋아하지 않는다. 블로그에 광고가 있다는 건 이미 방문자로서 기분 나쁜 상태로 블로그에 왔다는 의미다. 이 방문자가 기분 좋게 나가게해 줄 수 있는 수준의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면 내 블로그는 어떠한가. 과연 방문자에게 광고가 노출되어도 상관없을 만큼 높은 퀄리티이며 유익한 정보를 띄고 교훈을 줄 수 있는 글을 쓰고 있나?

사실 난 “아니다”라는 걸 알고있다.

에드센스는 특정 수준의 컨텐츠를 가지고 있는 사이트에만 허용된다. 난 그걸 통과했고, 은연중에 그 사실을 떠올리며 블로그에 광고가 있는걸 합당하다고 생각해 온 것 같다. 그리고 직접 돈을 들여 체험한 내용을 블로그 포스트로 작성하기에 블로그 체험단 보다는 내가 좀 더 나은게 아니냐는 생각을 해온 것 같다. 하지만 지금 블로그를 되돌아보면 썩 좋은 컨텐츠를 가지고 있는 것 같진 않다.

이 블로그의 광고는 서버 운영에 보탬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니 넘어가고(이건 합당하다고 생각한다 :D) 티스토리 블로그는 상단에 1개 하단에 2개의 광고가 있는데 만일 방문자가 내 포스트에서 좋은 정보를 얻지 못하고 체험단의 블로그와 마찬가지로 방문자가 기분 나쁘게 나간다면

난 내가 싫어하는 사람과 똑 닮은 일을 하고 있는 건 아닐까?

WRITTEN BY

배진오

웹 개발자 지망생
im@baejino.com

comments powered by Disqus